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17)
검정고무신 의 첫 제품인 검정고무신은 일본에서 수입되던 고무신을 대체했다. 1922년 조선의 마지막 임금 순종이 신었고 짚신이나 미투리, 갓신을 신다가 말랑말랑한 바닥에 비가 와도 젖지 않는 고무신은 그 당시 혼수용품으로 제일 선호하는 제품이었다. ​한 켤레 30~50원 하는 고무신은 1960~70년대 선거에서, 후보자들이 마을을 돌며 주민들에게 대접한 막걸리 한잔과 함께 어김없이 등장했다. 한편 미국은 후보 이외의 단체가 후보자와 상의 없이 독자적으로 선거자금을 받는 것이 광범위하게 허용되고 있다. 이로 인해 특정 후보자에게 직접 기부할 때만 한도의 규제가 있을 뿐이라, 기업이나 노조는 후원금을 모아 낙선용 비방광고도 낼 수 있다.
원종역 주차 → 원종역 추가 추차면 아직 개통 전인 원종역 주변에 주차면 20면을 조성한 부천시는 해당 공영 주차장을 다음 달부터 개방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부천 원종역 주변의 주차장 상황에 대해 알아보면, 원종역 주차장은 건물과 연계된 구조로 구축되었으며, 지하 1층 ~ 지상 4층까지 주차가 가능하다고 되어있다. 문제는 총 주차 대수는 한정적이라는 점인데, 이로 인해 교통 체증과 안전사고가 발생할 우려가 감소되었을까. 이 문제의 제기로 부천시는 이를 해결하고자 원종역 주변에 대규모 재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었던 것인데 과연 주차면 20면은 부천시가 애쓴 결과로 봐야할까. 이 또한 쪼들리는 재정으로 돌리면 그만이다. -정인실 기자
설득과 주장과 강요 사이 - 오정로 249 오정프라자 전면 보도_2023년 6월2일16:40분 폴리스의 정착이 군주권을 허물면서 사회는 한 개인보다 공공의 질서를 요구하게 되었다. 이러한 변화로 인해 더 이상 군사들에게는 권력이 없어졌으며, 정치는 논쟁과 웅변으로 구성되었다. 이를 위해 웅변은 설득력을 갖춘 논리적이고 합리적이어야 했는데 이는 장소의 공개성 때문이었다. 즉 사람이 모이기 쉬운 통로나 작으나마 광장이 필요했던 것이니 길거리정치가 여기서 비롯된 것이 아닌가 싶다. 주장이 많아졌다. 요구치가 넓어지고 기대치가 높아지니 너도나도 거리로 나서고 있다. 얼마나 더 큰 거리가 필요한 것인가. 헬라스의 신적인 군주나 신화적인 질서의 층 구조에서 동등함의 질서로 개편되면서 귀족 중심 사회에서 시민 중심, 인간 중심 사회로 바뀌어..
이상한 연수 ⸻ 부천시 의회 2023년 5월 23일, 성추행 의혹이 담긴 9분 58초짜리 폐쇄회로(CCTV) 영상에 모 시의원이 여성 의원과 의회 여직원들에게 시도한 신체 접촉 장면이 공개됐다. 지난 9∼11일 떠난 합동 의정연수 일정 중 10일 오후 8시 11분께 해당 의원은 옆자리에 앉아 있던 여직원에게 가더니 등으로 밀고 비비는 듯한 장면을 만들었다. 그로부터 4분 여 뒤 앞 테이블로 자리를 옮겨, 다른 여직원과 여성 의원의 목을 팔로 끌어안거나 어깨를 손으로 만졌다. 또한 오후 8시 17분께는 그 여성 의원의 팔과 목을 감싸 안고 양옆으로 흔드는 장면도 확인됐다. 또한 해당 의원은 9일 연수 저녁 자리에서도 대화 중 다른 의원의 가슴 쪽에 부침개를 던진 뒤 "내가 떼어 주냐"며 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까지 ..
사소한 시스템 문제 서울과 인천으로 접근하기도 좋고 낮은 구릉도 여기 저기 뻗어있어서 트레킹도 가능하고 봄가을 녹음으로 위안을 삼기도 하는 내가 사는 동네에 정이 든지 오래다. 또한 스포츠센터나 학교, 쇼핑몰등 교육과 편의시설에 나름 만족하면서 살아왔기에 그런 편리함에 감사하며 앞으로도 살아갈 계획이다. 아이들이 다 크는 동안 크고 작은 많은 변화가 있었고 특히나 대기오염이 심해진 최근 몇년동안은 환경변화에 민감해져 있었던지라 일회용 안쓰기 내지는 줄여서 쓰기와 재활용품 재사용하기를 실천 하려고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다. 평소에 아파트 생활을 선호하지 않아서 현재는 단독주택에 살고 있는데 화학제품이 들어간 아이스팩과 실리카겔 그리고 폐건전지 등, 분리 배출할 버리기가 상당히 불편했다. 재활용 건전지를 사용하면서 폐건전지 버릴..
사람과 사람 사이에 커피가 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 커피가 있다 에티오피아 남서쪽 카파(Kaffa) 지역 이름이 커피의 어원이라는 학설이 가장 많이 알려져 있는데 커피의 각성 효과 때문에 아랍어의 카파, 즉 힘을 뜻하는 단어로써 불렸다. 더불어 오스만제국에서는 카훼(Kahw eh)로 불려지다가 유럽으로 전해지면서, 불리게 딘 카페(cafe)라는 힘은 인문의 전반을 이끄는 지위에 이르렀다. 젊은 시절의 앙드레 김은 커피값을 위해 버스 대신 도보를 선택했다. 미래의 디자이너다운 운치가 아닐 수 없다. 이 정도면 밥은 굶어도 커피는 마셔야 한다는 부류와 크게 다르지 않은 듯한데 식후엔 더 흔하지만 한 손에 커피를 든 사람들이 더 많이 보이는 요즘이다. 물론 지독한 커피 사랑에 중독된 사람들은 고전에도 넘쳤는데 커피를 하루에 30잔까지 마셨다..
싱글턴 소사이어티 단독개체 Singleton의 생존방식은 진화하고 있다. 작동을 필요로 하는 언어와 물질의 결합은' 대답하는 인형'에 만족하지 않고 '생각하는 마네킹'을 등장시켰다. 1인칭의 결말을 향한 ‘나’는 ‘우리’에서 멀어지는 하나였다. 개인으로 불리는 1인이 ‘하나’로 통용되는 인형에게 붙여줄 애칭을 찾는다. 아기와 아이라는 호칭을 차지한 애완동물들처럼 1인 가구는 더 이상 이질적인 사회 형태가 아니다. 안드로이드 출현 뒤로 극심해진 인간 대상화는 개인과 개인을 격리시켰고 비대면 시스템인 언택트 기술로 무인지대의 정착을 앞당겼다. 말미암아 기계화에 밀려난 인간은 “인형”을 타자로 위치시켰고 소외된 인간의 혼자 놀이 대상은 사이보그를 넘어 트랜스휴먼을 요구하고 있었다. 바야흐로 칸막이가 강화된 혼밥족에 자가 격리가..
부천호수식물원 "수피아" 봄꽃 전시회 부천호수식물원 수피아(부천시 조마루로 15)에서 오는 30일까지 봄꽃 전시회를 개최한다. 거베라, 후레지아, 레이시아 등 16종 2,500본을 전시하여 식물원을 찾는 이용객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수피아는 부천시청 홈페이지(www.bucheon.go.kr) 공공예약 서비스를 통해 사전 예약 후 이용할 수 있다. 예약 인원 미달 시 현장 발권도 가능하다. 부천호수식물원 수피아에는 열대, 아열대, 지중해성 식물 430종 28,000본의 식물이 전시되어 있으며, 유료(성인기준 3000원)로 운영 중이다. 단, 만 65세 이상·만 19세 미만 부천시민의 입장료는 무료이고, 부천시민과 장애인, 국가유공자는 입장료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원관리과 공원관리1팀 032-625-4841]